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좋다! 싫다!는 개인의 취향! 홍보성 글은 좋지 않습니다!
저작권 문제(불펌 등), 야짤, 상업광고, 패드립 등이 있는 게시물에 한 해서 패널티가 적용됩니다
Extra Form

어느날 해와 달이 말씨름을 하고 있었다.

해가 말했다.
“나뭇잎은 초록색이야.”
달이 말했다.
“아니야, 나뭇잎은 은색이야.”

달이 또 말했다.
“사람들은 언제나 잠만 자더라.”
그러자 해가 반박했다.
“아니야,
사람들은 언제나 바쁘게 움직여.”
달이 말했다.
“그럼 왜 땅이 그리 조용해?”
해가 다시 말했다.
“내가 보기엔 언제나 시끄럽던데 뭐가 조용해?”

그때 바람이 나타나 딱하다는 듯이 말했다.
“나는 하늘에 달이 떠 있을 때나 해가 떠 있을 때나 세상을 다녀봐서 잘 알아 해가 세상을 비추는 낮에는 해가 말한 대로 세상은 시끄럽고, 사람들도 모두 움직이고, 나뭇잎은 초록색이야. 그러나 달이 세상을 비추는 밤이 오면 온 땅이 고요해지며 사람들은 잠을 자고, 나뭇잎은 은색으로 보인단다.”

우린 간혹 친구와 충돌할 때가 있다.
처음에는 가벼운 말다툼으로 시작해 크게 번지기도 하는데 이러한 싸움의 원인은 의외로 아주 사소한 의견 차이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사람이기에 각자 다른 생각을 품을 수 있는데도
그것을 서로 이해하지 못하고,
자신의 생각을 우선으로 하고
상대의 말을 무시하기 때문에 마음의 골이 깊어지기도 한다.

그러나 해와 달이 본 세상이 둘 다 틀리지 않은 것처럼,
우리는 각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각자의 의견은 틀린 것이 아니다.
상대의 말을 존중해 주고 수용하려는 자세가 없다면 싸움은 커지고 만다.

당신의 이야기는 틀리지 않다.
당신의 의견이 옳다.
그러나
다른 친구의 생각도 옳은 것이다.

서로 한 발짝만 물러선다면,
그리고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면
분쟁은 생기지 않을 것이다.

– 행복한 동행 中 –


List of Articles
번호 평점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9 10 님의 침묵 아세요 박동훈 2019.05.17 188
608 한국생활 12년 클라스 핫소근 2019.05.14 168
607 6 혼자 잘해주고 상처 받지 마라. 세노비스 2019.05.13 129
606 0 친남매라 안 당한 사기 ~~ 지나가는행인 2019.04.22 146
605 어느 마술쇼 비법~후기.gif error애라 2019.04.19 118
604 엄청 많은 물고기 1 error애라 2019.04.14 144
603 (유머)귀여운여친~ error애라 2019.04.14 64
602 10 스마트폰 중독 지나가는행인 2019.04.11 62
601 운전할때 갓길 이용시 이렇게 됩니다ㅋ error애라 2019.04.08 56
600 야구장에서 방심하면 안돼겠네요~ error애라 2019.04.04 70
599 즐거운 일이 있으면 따라하세요~ error애라 2019.04.04 52
» 0 우리는 각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있다 세노비스 2019.04.03 53
597 (유머)옛날 러브코믹에 있는패턴~ error애라 2019.04.02 68
596 너무 귀여운 아기깜놀 error애라 2019.04.02 59
595 선수뺨치는 발차기 핫소근 2019.03.29 47
594 부자집 고양이 일상 핫소근 2019.03.29 45
593 장난을 좋아하는 고양이~ 핫소근 2019.03.20 53
592 합성사진인가? 핫소근 2019.03.20 61
591 생일선물어디?? error애라 2019.03.17 53
590 재롱둥이 아기 error애라 2019.03.16 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